티스토리 뷰

집의 기준이라는게 무엇일까요.
제 생각에는 맛-가격-양이 조화롭게 "적절"해야 맛집이라고 생각합니다.
맛은 있는데 무지 비싼 집이라면 아무래도 자주 못갈 것이고, 맛과 가격은 좋은데 양이 적게 나온다면 먹는 즐거움이 덜 할 것이고, 무엇보다 맛이 없으면 이미 맛집이라고 할 수가 없는 것이고요.
그런 의미에서 진짜 맛집을 하나 발견했는데, 왜 지금에서야 알았는지 땅을 치고 후회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당장 달려가서 드셔보세요.
말이 필요없습니다.

만화책이라면, 저 간판 양쪽으로 "두-둥!" 이라는 글자가 떠야 합니다.


하도 처묵쳐묵하느라 사진도 많이 못찍었네요.
아래 제 사진과 설명들은 그냥 사족입니다.
충무로에 가셔서 직접 드셔보시길.

위치는 여기입니다.

밖에서보면 허름하게 생겨서 별로 들어가고 싶지 않게 생겼습니다만...


안으로 들어가보면 복작복작합니다. 사람들로 언제나 만원!


백숙백반 한 상에 7,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 통닭 백숙은 15,000원입니다. 일단 이게 백반 3인분인데요, 그 양이 놀랍습니다.


닭이 한가득... 보기만해도 숨이 막힙니다!


이런 소스에 닭고기를 찍어먹습니다. 소스도 독특한 맛이 납니다. 더 달라면 더 줍니다! 레시피를 알아내고 싶어지네요.


밑반찬은 단촐합니다. 김치는 꽤 맛있습니다.


김치를 직접 담그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너무 맛있어서 꾸역꾸역 먹게됩니다. =ㅅ=


요런 식으로 채썬 파와 함께 소스에 담궈 먹습니다. 맛이 아주 끝내줘요.


닭국물입니다. 그냥 떠 마셔도 되고 밥을 말아먹어도 되고. 밥은 무한리필입니다. (!!!)


양이 엄청 많아서, 여성분들은 다 못드시고 남기고 가시더군요. 뭔가 무지 아깝;;; 양도 많고 맛도 좋고 가격도 저렴하니 이런 집을 맛집이라고 하지 않으면 뭐하고 하겠습니까!


에 들어가면 영화 식객에도 등장한 가게라는 자랑도 붙어있습니다.
간판의 36년 전통이라는 자랑 역시 허언이 아니군요.
강력히 추천합니다.
꼭 가서 맛보세요.
일단 양이 푸짐하고 소스의 맛도 좋습니다.
아주 배불리 맛나게 먹을 수 있습니다.
양이 많아서 적게 먹는 사람은 다 먹기 어려울 정도로 나옵니다.
점심시간 등 방문하는 때를 잘못잡으면 밖에서 줄서서 기다려서 먹어야 합니다.

이런 좋은 집을 진작에 데려다 주시지 않은 이루 아저씨 고맙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