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E3도 있었고 신작 발표 시즌이라서 많은 게임들이 새로 발표되거나, 발표된 게임들도 새로운 영상이나 정보를 내놓고 있습니다.

이미 예전에 발표되었던 배틀필드4 같은 게임들도 훌륭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되는 작품은 역시 리스폰 엔터테인먼트(respawn entertainment)에서 만들고 있는 타이탄폴(Titanfall)이 아닐까 싶군요.

 

타이탄폴, 콜 오브 듀티를 만들던 양반들 중 일부가 떨어져 나와 세운 회사, 리스폰 엔터테인먼트의 첫 작품입니다.

EA가 퍼블리싱한 메달 오브 아너: 얼라이트 어설트라는 작품으로 유명한(메달 오브 아너라는 시리즈는 PC의 얼라이드 어설트 이전에 플레이스테이션으로 두 작품이 먼저 등장했습니다) 2015라는 제작사에서, 얼라이드 어설트의 대성공 이후 몇몇 스텝이 빠져나와 인피니티워드라는 회사를 세우게 됩니다.

그리고 그 인피니티워드에서 콜 오브 듀티라는 메달 오브 아너의 실질적 속편이 등장하게 됩니다.

그리고 엑티비전 밑에 있던 인피니티워드에서 독립한 일부 스텝들이 만든 회사가 바로 리스폰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뭔가 역사가 좀 길군요...

타이탄폴은 EA에서 퍼블리싱할 예정이므로, EA에서 엑티비전으로 갔다가, 이제야 다시 EA로 돌아온 셈입니다.

 

타이탄폴은 E3에서 단연 최고의 화제작이었습니다. 실물크기의 타이탄 모형을 전시해서 눈길을 끌기도 했죠. EA에서도 꽤 밀어주는 모양입니다.

 

 

Gamescom에서 발표한 가장 최신 플레이 영상입니다.

리스폰 엔터테인먼트 사장님이라는 양반이 직접 플레이 한 영상이라는데, 연출이 좀 있었겠지만 게임이 어떻게 흘러갈지는 대충 짐작 할 수 있는 영상입니다.

위의 영상이나 공식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는 세계관을 보면 알 수 있듯, 근미래가 세계관으로, 행성간 무역을 하는 대기업 IMC와 행성마다 존재하는 민병대 및 용병들 간의 다툼을 그리고 있는 스토리입니다.

이 쪽으로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피가 끓는 설정과 장면들로 가득차 있는데요...

부스터가 달린 백팩을 이용해서 벽을 차며 달리고 빠르게 이동하는 것은 파쿠르나 매트릭스, 요즘 인기있는 진격의 거인에 등장하는 입체기동장치를 연상케 하는 구석이 있습니다.

 

PC판 기준(게임은 Xbox one, PS4 등으로도 나올 예정입니다)으로 스페이스바를 누르는 것만으로도 입체기동(?)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조작은 그렇게 어렵지 않을 듯. 기어즈 오브 워에서 벽에 붙는 조작이 벽을 차고 날아오르는 것으로 대체되어 있다고 생각하면 빠를 것 같군요.

 

보병 + 사람보다 약간 큰 로봇 타이탄이 등장하여 서로 치고받고 싸우게 됩니다. 각각 세개의 병과로 나뉘게 됩니다. 실제 게임에서는 바뀔 수 있겠지만 기본적인 병과 구성은 플래닛사이드나 배틀필드 시리즈와 비슷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타이탄은 강력해서 보병 한둘은 간단히 말 그대로 가루로 만들 수 있지만, 크기가 크기 때문에 좋은 표적이 됩니다. 때문에 보병과 함께 움직이지 않으면 밥일 뿐입니다. 현실에서도 보병은 전차의 눈이 되어 함께 작전하죠.

 

특이한 점은 싱글플레이가 없고(!!) 온라인 전용 게임이라는 점입니다. 불법복제로부터는 안전 할 수 있겠군요. 다만 스토리를 멀티플레이에 녹인다고 하는데, 이것은 좀 과욕이 아닐까 합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밑에서 적기로 하죠.

상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어디선가 많이 본 듯한 것들이 수두룩하게 등장합니다.

사실 게임에 새로운 요소는 거의 없죠.

로봇과 함께 싸우는 FPS는 이미 배틀필드 2142로 경험한 바가 있고, 멀티플레이 전용 FPS는 퀘이트3언리얼 토너먼트, 국내작품이라면 서든어택 등으로 흔하디 흔하죠.

근미래 FPS로는 배틀필드 2142도 분위기는 비슷하고, 플래닛사이드 같은 SF FPS도 인기리에 돌아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이 게임이 기대되는 점은 플레이 감각에 있겠죠.

날쌘 보병과 육중한 타이탄(일정시간이 되면 누구나 전장에 불러낼 수 있습니다)이 서로 스피디한 전투를 벌이는 플레이 영상은 이전 게임에서는 경험 할 수 없었던 어떤 "느낌"이 있습니다.

 

타이탄폴에 등장하는 여성 오퍼레이터는 누가 봐도....

 

바로 이 분이죠. 에이리언2(Ailens)의 바스케즈. 영화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지만, 실제로는 매우 다소곳한 분이시라고....

 

게임의 세계관 분위기나 타이탄의 디자인은 영화 디스트릭트 9과 판박이입니다. 특히 디스트릭트 9의 Exosuit와 타이탄은 너무 닮았어요...

특히 이걸 보면 확신범이죠. 총알을 멈추는 타이탄의 액션은 디스트릭트 9의 총알 멈추는 장면과 똑같습니다. 그리고 특정무기를 보병에 명중시키면 디스트릭트 9와 똑같이 퐁~ 터져버리는 연출도 있어요...

아 물론 총알 멈추는 건 매트릭스에서 먼저 볼 수 있긴 했죠. 하지만 총알을 받아서 "되돌리는" 장면은 디스트릭트 9과 판박이입니다.

타이탄은 일단 플레이어가 탑승해서 조종 할 수 있지만, 탑승하지 않아도 단독으로도 행동 할 수 있습니다. 타이탄에서 내린 다음, 따라오라거나, 특정 위치를 고수하라거나 하는 명령을 내릴 수 있습니다. 전황에 따라 적절히 쓸 수 있는 모양입니다. 타이탄을 미끼로 쓴다든지 할수도 있을 듯.

 

상대방 타이탄을 박살내고 파일럿을 적출해서 집어던지는 연출도 있습니다만... 솔직히 그냥 쥐어짜서 토마토 부수듯 퐁 터지게 하는 게 더 박력이 있지 않았을까... 싶네요. 어차피 사람이 퐁퐁 터지는 게임인데 너무 마일드한 느낌.

 

타이탄 가까이 가서 탑승 버튼을 누르면 타이탄이 손으로 집어서 자기 안에 넣어줍니다.

 

보병도 물론 대 타이탄 장비(AT 무기라고 하는 모양입니다)가 있기는 있습니다만, 정면대결로는 당연히 승산이 없고... 몰래 접근해서 무력화 시키거나 할 수는 있는 모양입니다. 헤일로에서 마스터치프가 상대방 장비를 빼앗아 타는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무력화시키거나 파괴까지는 가능한 듯.

싱글플레이가 없다?

리스폰 엔터테인먼트 측에서는 타이탄폴에 싱글플레이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싱글 플레이 캠페인을 몇 개월 동안 만들어도 유저들은 단 몇시간 만에 클리어해버리기 때문에, 멀티플레이 전용으로 만들 것이랍니다.

그리고 스토리는 멀티플레이에 녹일 것이라는데, 이것은 솔직히 과욕이 아닐까 싶네요.

일단 몇 시간 만에 클리어 한다고는 해도... 콜 오브 듀티 시리즈의 대성공은 그 몇 시간의 싱글플레이가 가지고 있었던 충격적 연출 때문이었죠.

그 게임을 산 사람들은 그 몇시간만에 끝나는 싱글플레이를 즐기기 위해 돈을 지불한 것입니다.

특히 2편의 공항습격 미션 같은 경우가 그러했습니다.

그런 충격적 경험을 원하는 플레이어들이 분명히 존재하는데 싱글플레이를 만들지 않겠다는 것은 약간 성급하지 않나 싶네요.

더불어 멀티플레이 전용게임으로 스토리를 멀티 안에 녹인다고 하는데, 같은 스토리를 반복해서 보는 게이머들은 당연히 지루해 할 것입니다.

디아블로3의 템포가 늘어지는 이유가 한번 클리어해도 컷신은 일단 계속 나오기 때문이었죠...

물론 스킵은 할 수 있었지만, 한두 번도 아니고 자꾸 버튼을 누르는 경험은 짜증을 유발 할 겁니다.

확장팩 형식이라도 싱글 플레이가 만들어지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싱글 플레이가 없다는 점은 아쉽지만 전에 없던 플레이 감각을 느낄 수 있는 게임이 될 수 있으리라는 기대는 꽤 큽니다.

발매인 내년 봄이 기대가 되네요.

댓글
  • 프로필사진 답이 없죠 제작사가 잘못을 깨닫고 나중에 나올 게임에 말고 지금 있는 타이탄 폴에 따로 DLC로 판매하는 게 아니라 정품을 산 모든 이에게 공짜로 싱글을 추가해줘야 합니다. 즐길거리가 얼마나 없으면 하루만에 재미를 보고 환불하는 사람이 있겠습니까? 제작사는 고생해서 싱글을 만들어도 게이머는 몇 시간만에 끝내니 별도의 캠페인은 안 만들겠다고 했는데 모든 사람이 멀티를 하는 게 아니라(아니면 멀티는 조금하거나) 주야장천 싱글만 하는 사람도 있다는 걸 알아야 합니다. 콜 오브 듀티가 어째서 떳는지 잊었나 봅니다. 싱글을 비롯하여 즐길거리가 많아서 그렇죠. 고스트는 논외로 치더라도 말이죠. 제가 영어를 잘하면 직접 전달하고 싶은데 못 하는 관계로 이렇게라도 제 생각을 써봤습니다. 리스폰은 게임을 한 개 냈는데 망하는 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2014.08.10 00:34 신고
  • 프로필사진 FROSTEYe 프렌차이즈를 시작했으니 어떤 확장팩이 나오기는 하겠는데 그게 싱글 플레이가 될 것 같지는 않고 맵팩이 되겠죠. 그리고 사실 이런 종류의 온라인 전용 FPS는 퀘이크3라든지 언리얼 토너먼트에서 이미 전례가 있긴 했습니다. 사실 "큰 잘못" 까지는 아니고 아쉬운 점 정도죠. 2014.08.11 00:07 신고
  • 프로필사진 안습 콜 오브 듀티를 만들었던 노하우는 어디로 가고 타이탄폴은 어째서 그렇게 엉망으로 만들었는지 알 수 없습니다. 팬들만 믿고, 대충 만들어도 팔아줄 테니 빨리 만들어 팔아서 돈이나 벌자는 심보였는지 모르겠습니다. DLC도 성의 없습니다. 2014.08.11 13:40 신고
  • 프로필사진 FROSTEYe 한정된 인원이 한정된 자금으로 작업을 하다보니 어쩔 수 없이 싱글 플레이는 배제되었던 것 같습니다. 리스폰은 투자를 넉넉히 받지는 못했고 개발기간도 상당히 짧았다고 합니다. 뭐 이 게임으로 돈을 좀 벌면 더 나은 게임이 나올 수도 있겠죠. 2014.08.11 16:4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