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이저에서 나온 헤드폰인 PX200-IIi라는 제품을 사용하고 있어요.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비교적...입니다. 정가가 10만원 넘는 제품이라서...) 괜찮은 소리가 나고, 헤드폰 치고는 들고다니기에 나쁘지 않은 크기 등등 장점이 많은 제품입니다.

그런데 얄미가 선을 아그작 아그작 씹어놨어요...

얄미가 해먹은 이어폰 헤드폰만 벌써 몇번째인지...

 

"내가 뭘? 간수 못한 니 잘못이지 빠가닝겐"

 

소리도 잘 나고 기능상 문제도 없지만 마치 곧 단선 될 것 같이 위태위태해져서, 어쩔 수 없이 수리를 받기로 결정했습니다.

보증기간을 보니 운이 좋다고 해야할지.... 딱 10일 정도 남았더군요. 보증기간은 구매일로부터 2년이라고 보증서에 나와있었습니다.

빠른 처리를 위해서 서비스센터에 직접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일단 서비스센터에 재고 유무를 전화로 파악하고, 출동했지요.

인터넷에서 주소를 좀 뒤져보고 지도를 찾아 갔습니다.

그랬더니...

 

뭬야?????????????

 

전을 했다고 하네요...

보증서에 나와있는 주소로 찾아갔더니 그 사이에 교대역으로 이사를 했다고 합니다.

젠하이저 홈페이지에서 서비스 센터 위치를 찾기가 상당히 어렵게 되어 있고, 인터넷 검색으로 나오는 센터가 예전 주소와 새주소가 어지러이 섞여있더군요.

직접 찾아가시려는 분들은 반드시 사전에 확인을 해보셔야합니다.

현재 AS센터는 지하철 2호선 교대역 1번 출구 바로 앞에 있습니다.

전화번호는 1544-1699 라고 합니다.

아무튼 헛걸음 한 번 하고, 교대역으로 다시 터덜터덜 이동했습니다.

교대역 1번 출구에서 내리면 바로 보입니다.

 

교대역 1번 출구로 올라가면 맥도날드가 보입니다. 그 건물 3층입니다.

 

아 그런데 문제가... 이 건물 입구가 어디야 ㅜㅠ 엘리베이터도 못찾겠고 입구도 못찾겠고.... 서울촌놈은 웁니다......

 

결국 비상계단을 찾아서 올라갔습니다. 정말 서비스 하나 받으러 가기 힘드네요....

 

문이 몇 개나 있어서 이렇게 로고가 붙어있지 않았다면 찾지 못했을 겁니다. =ㅅ=;

 

실내를 아주 잘 꾸며놨습니다. 젠하이저 로고의 색상과 디자인을 응용한 인테리어...

 

이 문 열고 들어가면 접수 데스크가 있습니다.


깔끔한 내부 환경이 인상적이네요. 정수기와 캔디 같은 것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먼저 서비스 신청서를 작성해서 접수하면 됩니다.

 

 

느 AS센터나 마찬가지이지만, 젠하이저 코리아 AS센터도 온라인에서 욕을 많이 먹는 편입니다.

합당한 이유로 화를 내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진상들이 헛소리하는 경우이므로 온라인에서의 평판은 가려 들어야 할 필요가 있지요.

AS는 공짜가 아닙니다.

보통 비용을 동반하게 되고, 그 비용이 너무 비싸지만 않다면 적절한 사후서비스라고 할 수 있지요.

AS를 공짜로 알고 있는 분들이 공짜로 안해준다고 우기는 풍경은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정겨운(?) 우리네 일상입니다...

그리고 모 재벌사의 AS는 제품 가격에 AS비용이 이미 포함되어 있는 것이고, 그마저도 AS 기사들을 쥐어짜서 나오는 "서비스"라는 점을 알아 둘 필요가 있습니다.

 

젠하이저 제품은 보증기간이 일반적으로 2년이며, 모멘텀 등의 일부 제품은 무려 5년을 제공합니다.

정상적인 사용환경에서 외관 파손이 없는 제품에 음질 문제가 발생하면 무상 교환 등으로 처리 해준다고 합니다.

그 외 보증기간 내에 새제품으로 재구매를 할 경우에는 정가의 70% 가격으로 가능하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정가 10만원 짜리가 어딘가 부러진다면 7만원 내고 새걸로 바꿀 수 있다는 얘기죠.

단선 등에 대해서는 정가의 30%로 케이블 교체 등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억나는대로 적은 거라 세부사항은 달라질 수 있고, 정확한 정보는 센터 연락처 1544-1699 로 문의를 해봐야겠죠?

 

 

AS 접수를 위해서는 구매 영수증이 필요한데, 굳이 출력할 필요없이 센터에 있는 PC로 내역을 보여주면 됩니다. 쇼핑몰에 로그인해서 구매내역을 뒤져서 보여줍시다.

 

AS정책은 나름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재구매를 하게되면 다시 2년의 보증기간이 주어지기 때문에, 얄미가 무슨 짓을 벌일지 몰라 저는 재구매를 했습니다. 현재는 정가의 30% 할인가로 재구매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얄미야 다시는 선을 씹어먹지 마라......... ㅠㅜ 니가 해먹은 것만 40만원이 넘어 이것아.....

 

(닝겐의 어리석음은 끝이 없고)

 

(얄미는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댓글
  • 프로필사진 kabaraka mx170 저렴한 이어폰사용자입니다 그전 400 이나 500은 단종됬다고 하네요 항상 필스전자에 택배로 보내면 새걸로 교환해주곤하던데,이제 안해준다고 하더라구요. as센터가 서울안에 있는줄은 몰랐네요. 검색하다 찾은 좋은정보 감사드립니다. 2014.08.23 00:5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도움이 되셨다면 다행입니다~ 2014.08.23 15:0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tpooh 혹시 보증기간내라 무상으로 받으셨나요? 2014.10.18 16: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보증기간 이내라도 무상처리 되는 경우는 제품 자체의 음질 고장이며 외관상 파손은 유상 교환 혹은 유상 재구매입니다. 저는 유상 재구매 해서(구입가의 70%, 지금은 규정이 바뀌어 소비자가격 70%) 보증기간이 다시 늘어났습니다. 유상 교환은 더 저렴하지만 보증기간이 추가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2014.10.20 12: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as 젠하이져 a/s 사람을 기분 나쁘게하는 묘한 매력이 있는곳이네요~ 2014.11.25 15:3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음 어디가 기분이 나쁠까요?! 2014.11.25 15:44 신고
  • 프로필사진 강경원 A/S는 절대 무상으로 할 수없죠 A/S직원들도 봉급을 받아야 하기때문인데, 문제는 애당초 제품가에 A/S비용을 추가하는냐 아니면 사후 유상처리냐인데요 그래도 제품에따라 2년에서 5년의 기간을 줬다면 A/S기간후라면 유상처리에 억울할 것이 없겠죠.
    A/S센터가 몇군데 더 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1000만인구가사는 서울에....,
    2014.12.09 08:4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그래서 요즘 AS는 대부분 택배로 진행이 됩니다. 저처럼 성질 급한 사람이야 직접 찾아가겠지만요. 2014.12.09 13:43 신고
  • 프로필사진 bounce 보증서가 꼭 필요하나요?? 저도 고장나서 수리하러 가려는데 보증서를 잃어버렸거든요 구매 내역은 있는데.... 2015.10.19 20:1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보증서 없을 경우는 저도 모르겠네요. AS센터에 전화를 해보는 것이 좋겠네요. 구매내역만 확인되면 처리해주는 회사도 있습니다만 젠하이저도 그렇게 해준다는 보장은 없죠. 2015.10.20 11:22 신고
  • 프로필사진 이어폰조아 제가 ie800인 젠하이저에서 제일 비싼 이어폰을 쓰고 있는데, 정가의 70%면 교체 하는데만 50~60만원 한다는 소리인가요??? 2017.07.07 16:5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100만원 짜리면 70만원을 내야 한다는 것이고, 재구매에만 해당됩니다. 수리라면 더 적게 나오겠지만, 정확한 것은 A/S 센터로 문의 하시는 게 좋겠네요. 2017.07.07 17:01 신고
  • 프로필사진 진상고객 오늘 센터 방문하고 화가나서 댓글 써봅니다.

    10시 전화상담할때, 분명히 점심시간을 피해 와도 된다고 안내받았습니다.
    그래서 12시 30분 도착하고 센터 문이 잠겨있길래 문에 붙어있던 안내문을 보면 분명히 "점심 시간내 오신 고객은 1층에서 미리 문서 작성해주시면 된다."고 적혀있었습니다. 그래서 1층 매장을 방문하였더니 직원이 "우리는 as와 별개의 센터이므로 접수가 안된다. 문이잠겨있으면 영업을 안하는 겁니다."라며 통신판매원 내쫓듯 급하게 말하는겁니다.
    하도 어이가 없어 5분뒤 다시한번 3층을 올라갔더니
    As직원이 잠겨있던 문을 여는 찰나에 저랑 마주쳤습니다. 그분 또 하는말이, "오늘은 서버작업으로 12시까지만 영업을 합니다. 다음에 와달라"라기에 제가 어이가 없어서 "아니 그러면 오전 상담직원이 오라는건 뭐였냐. 물건 접수만 서면으로 하고 가면 안되겠냐. "며 되물었더니 고민도 없이 "죄송하다 다음에 와달라."딱 끊어 이야기하는 겁니다.
    제가 운수가 없는건지 물건이라도 접수해서 전산이 풀릴때 접수조치 해줄 수 있는 재량 혹은 융통성을 바란게 제 욕심인건지 모르겠습니다.
    2017.12.08 14:07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