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Photo/Scape

안개

FROSTEYe 2014.10.24 13:08

1.

아침 저녁으로 샛江에 자욱이 안개가 낀다.

 

 

김포, 후지필름 슈퍼리아 400, Epson V700, Nikon F3 HP

 

 

 

 

 

 

2.

이 읍에 처음 와 본 사람은 누구나 거대한 안개의 江을 건너야 한다.

앞서간 일행들이 천천히 지워질 때까지 쓸쓸한 가축들처럼 그들은 그 긴 방죽 위에 서 있어야 한다.

문득 저 홀로 안개의 빈 구멍 속에 갇혀 있음을 느끼고 경악할 때까지.

어떤 날은 두꺼운 공중의 종잇장 위에 노랗고 딱딱한 태양이 걸릴 때까지 안개의 軍團은 샛강에서 한 발자국도 이동하지 않는다.

출근길에 늦은 여공들은 깔깔거리며 지나가고 긴 어둠에서 풀려나는 검고 무뚝뚝한 나무들 상로 아이들은 느릿느릿 새어 나오는 것이다.

안개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은 처음 얼마동안 步行의 경계심을 늦추는 법이 없지만, 곧 남들처럼 안개 속을 이리저리 뚫고 다닌다.

습관이란 참으로 편리한 것이다.

쉽게 안개와 食口가 되고 멀리 송전탑이 희미한 동체를 드러낼 때까지 그들은 미친듯이 흘러다닌다.

가끔씩 안개가 끼지 않는 날이면 방죽 위로 걸어가는 얼굴들은 모두 낯설다.

서로를 경계하며 바쁘게 지나가는, 맑고 쓸쓸한 아침들은 그러나 아주 드물다.

이곳은 안개의 聖域이기 때문이다.

날이 어두워지면 안개는 샛강 위에 한 겹씩 그의 빠른 옷을 벗어놓는다.

순식간에 공기는 희고 딱딱한 액체로 가득찬다.

그 속으로 식물들, 공장들이 빨려 들어가고 서너 걸음 앞선 한 사내의 반쪽이 안개에 잘린다.

몇 가지 사소한 사건도 있었다.

한밤중에 여직공 하나가 겁탈당했다.

기숙사와 가까운 곳이었으나 그녀의 입이 막히자 그것으로 끝이었다.

지난 겨울엔 방죽 위에서 취객 하나가 얼어죽었다.

바로 곁을 지난 삼륜차는 그것이 쓰레기더미인 줄 알았다고 했다.

그러나 그것은 개인적인 불행일 뿐, 안개의 탓은 아니다.

안개가 걷히고 정오 가까이 공장의 검은 굴뚝들은 일제히 하늘을 향해 젖은 銃身을 겨눈다.

상처입은 몇몇 사내들은 험악한 욕설을 해대며 이 폐수의 고장을 떠나가지만 재빨리 사람들의 기억에서 밀려났다.

그 누구도 다시 읍으로 돌아온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김포, 후지필름 슈퍼리아 100, 엡손 V700, 니콘 F3 HP, Nikkor 180mm F/2.8

 

 

 

 

 

 

 

3.

아침 저녁으로 샛강에 자욱히 안개가 낀다.

안개는 그 읍의 명물이다.

누구나 조금씩은 안개의 주식을 가지고 있다.

여공들의 얼굴은 희고 아름다우며 아이들은 무럭무럭 자라 모두들 공장으로 간다.

 

 

- 기형도, 안개 (동아일보 / 1985년)

신고

'Photo > 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7월 17일 꽃  (0) 2015.07.18
가을  (0) 2014.12.06
안개  (0) 2014.10.24
집 앞 골목길  (0) 2014.01.29
비 온 뒤 구름  (0) 2011.08.22
인생  (0) 2011.08.0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