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Junk Food를 매우 좋아하는 나는 신제품이 나오면 한 번 쯤은 시식해본다.
그게 국산이든 미제든 한 번은 먹어는 보는데, 이번에는 국산(아니 일제든가?) 브랜드인 롯데리아의 한우 스테이크 버거를 시식해 봤다.

일단 가격이 쎄다. 세트 가격이 5,900원 이었나...
거의 한끼 식사 값이다.
SKT카드로 10%를 할인받아 세트를 주문했다.
받아들고 큰 충격에 휩싸이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이거....

작잖아!

 

롯데리아 한우 스테이크 버거, 2008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다.

진을 보면 알겠지만, 감자튀김 봉지와 햄버거 크기가 비슷하다.

정말 작다.
한 때 1,000원에 팔던 델리버거와 비슷한 크기다.
아... 이것이 5,900원이라니!


속였구나 롯데리아!!!!

(c) Sotsu Agency / Sunrise. "왜 작았나?" "도련님이니까"

한 입 깨문 롯데리아 한우 스테이크 버거, 2008년.

용물. 저것이 한우 스테이크.

그리고 크림소스와 양송이, 브로콜리가 들어있다.
물론 보이는대로 많이 들어있지는 않다. 안에 숨어서 전혀 안 보인다.
맛은 뭐 나쁘지 않은 수준인데, 양이 이래서야 5,900이라는 가격이 어딘가 슬퍼보인다.
자, 여기서 한우스테이크버거의 광고 샷을 살펴봐야 하지 않을까?

(c) Lotteria. 출처 : 롯데리아 홈페이지.

그렇다... 저 사진은


 순전 뻥


이다...


...역시 이것은 한우의 힘이라는 것으로 밖에 설명되지 않는 불가사의 현상.

맛은 있지만, 양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극구 비추.
신제품 시식에 5,900원 정도야, 요즘과 같은 불경기에도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용자라면 한번 쯤 맛봐도 나쁘지는 않겠다.
암튼 한우의 힘은 위대하다! 가 오늘의 교훈.... =_+;;

 

맛: ★★★☆☆
가격:★☆☆☆☆
양:★☆☆☆☆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Review >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eat me, please  (4) 2009.07.11
롯데리아 한우 스테이크 버거  (6) 2009.06.22
Cass 2X, 카스 2X를 마셔봤다  (4) 2009.06.21
양갱 지옥  (8) 2009.06.08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beatus 한국에서 큰 버거 본 적 없습니다.
    언제 여기서 5불(3500원)짜리 무식하게 큰 버거를 보여드려야 할텐데요.
    2009.06.24 18:3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아... 뉴질랜드 가면 행복해서 죽을지도 모르겠군요...

    그나마 한국에서는 버거킹 햄버거가 제일 크기 때문에 좋아는 하지만.... 문제는 가격도 크기에 비례한다는;;;
    2009.06.24 18:3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ahabanya 요즘 종종 보이는 수제버거집 가운데 개념있는 집을 찾으면 그 가격에 맛도 양도 괜츈한 놈들이^^ 2010.03.11 08: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살고 있는 곳에는 수제고 뭐고 아무것도 없어서 햄버거 환경이 대단히 열악합니다.

    ㅠ_ㅠ
    2010.03.11 11:1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AyakO 어 정크푸드애호가라시니 의외군요(...) 저랑 비슷하실 줄이야
    근데 노떼리아 저 버거, 사진과 실물의 극랄한 차이로 누가 고소까지 해서 시끄러워졌던 그 버거 아닙니까.
    2010.03.11 12:5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아야꼬 도노와 저는 통하는 점이 많은 듯.

    그 때 꽤 시끄러웠던 그 버거 맞습니다.

    그 이슈와는 아무 상관없이 신제품 탐방을 갔다가 크리티컬 히트.

    롯데리아에선 사진을 고치겠다고도 했는데 홈피 다시 가보니 사진 그대로...
    2010.03.11 13:4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