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식당(림해반점)을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사실 임해반점 앞은 자주 오락가락 합니다만, 널리 알려져서 그런지 몰라도, 갈 때마다 사람이 바글바글 해서 자리가 없어요.

특히 주말 같으면 막 밖에 사람들이 우글우글...

그래서 항상 눈물을 머금고 다른 가게로 ㅠㅜ

 

항상 사람들로 대만원입니다. =ㅅ=;

 

오랜만에 갔더니, 어라 메뉴판이 으리으리 해졌습니다! 멋지네요.

 

오 사진도 들어가고 한글도 밑에 같이 들어가서, 훨씬 알아보기 쉽군요. 사진도 어디서 퍼왔는지는 모르겠는데, 봉자마라탕 사진마냥 빨갛고 노랗고 이렇지 않아서 어떤 요리인지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오늘은 가지만두튀김을 시켜보기로 했습니다. 16,000원.

 

가지만두튀김은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라 시간이 좀 걸립니다. 일단은 기본찬인 땅콩으로 허기를 달래봅니다... 짜사이는 여전히 제 입맛에 안 맞네요. 으엨 ㅠㅜ


한참을 기다려서 드디어 나왔습니다! 나올 때까지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참는 자에게 복이 있나니.

 

가지를 얇게 저며서, 그 안에 고기를 넣고, 튀김옷을 입혀 튀겨낸 음식입니다. 가지 하면 싫어하는 사람이 많죠. 저도 그랬습니다. 그런데 이 가지만두튀김은... 별미입니다. 정말 맛나요!

 

소금이 같이 나오네요. 가지만두튀김 자체도 약간 짭쪼름해서 소금없이 먹어도 간이 맞습니다만, 소금 찍어 먹으면 더 짜서! 더 맛나요!

 

일단 양이 상당히 많이 나옵니다. 두 사람이 먹고 배불러서 고생했어요. 서넛이서 다른 음식 좀 시킨 다음 먹으면 좋을 양이겠습니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라는 게, 이렇게 가지를 얇게 저미고 안에 속을 넣기 때문인데요... 미리 만들어 놓을 수가 없죠. 주문 받으면 그 때부터 만듭니다.

 

요래 요래 안에는 고기 속이 들어있습니다. 가지는 부드럽고 촉촉하고, 겉은 튀김이라 바삭하며, 안에는 고기가 들어있으니, 맛이 없을 수가 없습니다.

 

다만 튀김이다보니, 약간 느끼하네요. 그래서 칭따오를 하나 시켰네요. 짭쪼름해서 공기밥도 하나 시켜서 같이 먹었습니다.

 

랜만에 가지만두튀김을 시켜 보았습니다.

한국에서는 가지가 별 인기가 없죠.

한국에서는 가지를 데쳐서는 정말 맛 없는 곤죽처럼 만들어서 먹는데...

중국에서는 이렇게 똑같은 식재료로 훨씬 더 아름다운 음식을 만든 것이죠!

역시 위대한 중화요리 ㅠㅜ

가지는 부드럽고 튀김은 바삭하고, 안에는 고기 속이 들어있는 정말 완벽한 음식입니다.

가지 싫어하는 분들은 꼭 한 번 맛보세요.

가지가 이렇게 맛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가지류 한국에서 가지를 곤죽처럼 만들어 먹는다고 했는데 그건 너네집과 그 일부에서 그렇게 먹었던거지 다 그렇게 먹은건 아니야~ 🙍😃 2015.08.18 23:22 신고
  • 프로필사진 FROSTEYe 그래 넌 그냥 가지 많이 처먹어~ 2015.08.19 15:17 신고
  • 프로필사진 地三鲜 저도 한국에선 가지를 식감 때문에 안먹다가 중국 유학간 뒤부터 먹기 시작했어요! 한국은 주로 쪄먹잖아요~ 쪄서 물렁물렁한거랑 튀겨서 물렁물렁한거랑은 확실히 다르더라구요. 살은 더 찌지만 그래두 튀긴 가지 굳! 귀국한뒤론 가지킬러됬어요 2015.08.22 12:23 신고
  • 프로필사진 FROSTEYe 같은 재료도 어떻게 요리하느냐에 따라 맛이 천차만별이라는 걸 가지를 보면 확실히 느낄 수 있는 것 같아요 2015.08.22 19:3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