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반점에 또 갔습니다.

툐끼가 맨날 먹을 생각만 하는 고로...

아무튼 림해반점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훌륭한 맛의 음식이 나오는 굉장히 좋은 식당입니다.

이번에는 유육단과 물만두를 시켜 보았어요.

 

유육단은, 쉽게 말하자면 간장탕수육입니다. 중국 동북지방의 요리라고 합니다. 가격은 14,000원. 돼지고기튀김이라는 친절한 설명이... 다음에는 저 아래에 있는 유육편도 한 번 먹어봐야겠네요. 단과 편이라는 한자에서 알 수 있듯, 아마 덩어리 크기 차이가 아닐까 싶군요.

 

언제나처럼 기본찬인 땅콩과 차사이가 나옵니다. 차사이는 여전히 제 입맛에 맞지 않을 것임이 분명하여 이번에는 젓가락을 대지도 않았습니다. =ㅅ=

 

가지만두튀김만큼 오래 걸리진 않습니다. 금방 나오는 편이네요. 튀김옷을 입혀 튀긴 돼지고기를 짭쪼름한 소스로 버무려, 갖은 야채와 함께 나옵니다.

 

낱개의 크기는 새끼 손가락만한 정도. 탕수육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바짝 튀기지 않았는지, 끈적 끈적 쫀득 쫀득 쫄깃 쫄깃한 식감이 아주 매력적입니다.

 

짭쪼름 한 것이 밥을 부르는 맛입니다. 툐끼가 밥을 너무 좋아해서 한 공기 시켰네요...

 

부들 부들한 식감에 잘 어울리는 짭짤한 맛이 아주 일품입니다. 보통 한국식 중국집의 탕수육은 바싹 튀긴 튀김 때문에 이게 탕수육인지 튀김에 소스 찍어먹는지 도무지 분간이 안 되는데, 림해식당의 유육단은 레벨이 다릅니다...

 

이것은 잠깐 다른 가게의 음식. 봉자마라탕의 유육단입니다. 튀김옷이 더 단단한 편입니다. 한국식 중국집에서 나오는 탕수육에 좀 더 가깝네요. 봉자마라탕 유육단도 상당히 맛나긴 했는데, 굳이 비교를 해 보자면 림해반점 쪽이 마음에 드네요.

 

이것은 물만두입니다. 흥건하게 젖어서 나옵니다. 스무개 정도 되는 것 같네요. 가격은 5,000원.

 

물만두를 시키면 딸려오는 간장 소스입니다. 저 파란 것은 파가 아니고 고수(향채)입니다. 고수 싫어하는 분은 간장소스 없이 그냥 드셔야 합니다. 하지만 간장소스에 찍어 먹으면 고수 맛이 아주 적당히 어우러지면서 독특한 풍미를 느낄 수 있으므로 어지간해서는 찍어 먹는 편이 낫습니다.

 

부들부들 말랑말랑. 한 입에 쏙 들어가는 작은 사이즈입니다. 만두 전문점은 아니라서 만두는 뭐 그럭저럭입니다.

 

속이 시퍼런 것에서 알 수 있듯 부추와 고기소가 들어가 있습니다. 만두 자체는 맛이 그리 강하지 않기 때문에 위에도 적었지만 간장 소스를 찍어 먹거나 다른 요리와 같이 먹는 쪽이 좋습니다.

 

번에 봉자마라탕에서 유육단을 먹어보고 꽤 맛이 있어서, 림해식당의 유육단을 어떨까 싶어서 시켜보았습니다.

아주 괜찮네요.

봉자마라탕은 약간 딱딱한 튀김 스타일인데, 림해반점은 부드럽고 쫄깃한 스타일입니다.

말랑말랑하고 쫄깃한 식감이 짭쪼름한 소스와 아주 잘 어울리네요.

훌륭합니다.

물만두는 같이 나오는 고수들어간 간장 소스에 찍어먹으면 풍미가 썩 괜찮습니다.

만두전문점의 그것보다는 약간 떨어지는 듯 싶지만, 5,000원 이라는 가격에 이 정도면 굉장히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유육단이나 물만두나 모두 괜찮았습니다.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모찌 안녕하세요 글 자주 보다 궁금한점이 생겨 처음 댓글을 달아요.
    혹시 물만두에서 샐러리향이 많이 나나요....?
    2015.10.03 00:34 신고
  • 프로필사진 FROSTEYe 알고보니 물만두 자체에서 나는 향은 아니고요, 간장에 고수가 들어있더군요. 간장 안 찍어먹으면 고수향 안 납니다. 2015.10.15 16:2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