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 커피도 맛있기는 하지만, 역시 향을 즐기려면 원두커피가 훨씬 낫습니다.

집에서 드립을 해서 마시기에는 뭔가 귀찮은 사람들을 위해 티백 형태의 제품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마트에서 재미있는 컨셉의 제품을 발견했어요.

1회용 드립커피라고 해야 할까요 이걸...

가격은 3,000원 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포장의 그림을 보면 어떤 컨셉의 제품인지 대략 감이 옵니다. 한 봉에 7g, 총 70g이군요.

 

1회용 간이 드립퍼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뭔가 신기해서 집어왔네요.

 

포장은 그리 크지 않습니다. 초코파이 포장 정도 크기?

 

두근두근하며 개봉을 해봅니다.

 

요래요래 생긴 종이백이 들어 있습니다. 저 OPEN이라고 되어 있는 곳을 뜯어내고 물을 부어 커피를 내리는 것이군요.

 

컵에 이렇게 설치하게 됩니다. 오호라...

 

음... 그러나........ 원두의 양이 너무나 창렬합니다.......... 사진하고 전혀 달라요 ㅠㅜ

가 재미있을 것 같아 구입해 보았습니다.

그러나 들어있는 원두의 양이 너무 적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이건 진하게 마시는 건 포기해야 하고, 종이컵 하나도 겨우 나올까 말까 싶군요.

물 조절에 실패하면 커피 원두가 발만 담그고 지나간 물이 됩니다.

가격이 더 비싸더라도 양이 좀 풍족했으면 좋을 것 같네요.

물론 한 번에 여러 개를 사용하면 되겠지만...

앓느니 죽지요.

그냥 커피전문점에 가서 아메리카노 하나 테이크 아웃 하고 말죠.

원두의 양이 너무 적어서 애매한 제품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