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반점은 정통 중화요리 식당[링크]으로, 양꼬치도 팔지만 요리가 아주 맛나는 식당입니다.

자주 가는 편이죠.

다만 썩 좋지 않은 일[링크]이 일어났습니다.

가지만두[링크]가 영 맛이 없어졌어요...

옛날에 팔던 가지만두[링크]는 아주 맛난 별미였는데, 요즘 가지만두는 튀김이 바삭하지 않고 좀 눅눅합니다.

언제나처럼 림해반점에 들렀습니다. 주말에는 사람이 많아서, 들어갔더니 딱 한자리 남았더군요.

종업원에게 물어보았더니 레시피 같은 건 변한 것이 없고 만드는 사람도 똑같다고 해서... 혹시나 해서 가지만두를 시켜보았습니다.

으으 실패... 예전 그 맛이 아니에요...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예전의 그 바삭바삭한 튀김은 아닙니다. 가지의 부드러운 맛과 고기 속의 조화는 여전합니다만, 바삭바삭했던 겉의 튀김이 아무래도 아쉽네요.

이것은 저육편, 매운돼지고기편, 이라는 음식입니다. 15,000원.

 

산초와 빨간 고추가 둥둥 떠 있는 것이 아주 위협적인 비주얼입니다. 한국 스타일의 매운 맛이 아니라, 쓰촨(사천)지방 스타일의 혀가 얼얼한 매운 맛입니다.

메뉴판에는 이렇게 써 있습니다.

이렇게 배추랑 돼지고기를 건져먹는 음식입니다. 나쁘진 않았지만 두 번 먹어보고 싶은 음식은 아니네요. 다른 게 더 맛나다보니...

이것은 메뉴판에 없는 옥수수 볶음입니다.

보이는대로, 옥수수 설탕범벅입니다.

왜 메뉴판에 없는지 알 것 같네요. 일식집이나 술집 가면 나오는 스위트콘 마요네즈 볶은 것이 더 맛납니다.

이것은 "갈비열콩볶음"입니다. 15,000원.

안의 콩이 다 익기 전의 설익은 콩깍지와 돼지갈비를, 삼삼한 소스를 버무려 볶은 음식입니다.

콩깍지는 한국에서 먹지 않는 부분이죠. 처음에 콩깍지가 나와서 이걸 먹는건가 싶었는데... 먹어보니 맛이 꽤 좋습니다. 부드럽고 삼삼해서 계속 집어먹게 되는군요.

메뉴판에는 이렇게 써 있습니다.

마도 가지만두의 바삭함은 영영 되돌아오지 않을 것 같네요.

그래도 다른 요리들이 꽤 맛나는 편이라, 림해식당은 여전히 갈만한 식당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