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isogyny(미소지니)는 여성을 동등한 인간으로 여기지 않고, 차별 및 대상화 하는 모든 현상을 일컫는 말입니다.

국내에서는 "여성혐오를 혐오한다"(우에노 치즈코)라는 책에서 여성혐오라는 낱말을 쓰기 시작하면서 "여성혐오"가 misogyny의 역어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여기서 혐오라고 해서 "hate"만을 일컫는 것이 아닙니다.

여성에 대한 과도한 찬양, 성적대상화, 여성성이 상품으로 유통되는 현실 등 남자는 당하지 않는 여성들만이 당하는 부조리와 차별등을 모두 통틀어 여성혐오라고 합니다.

그런데 여성혐오라는 낱말에 대해서 간혹 딴지를 거는 동물들이 있습니다.

여성혐오가 misogyny라는 원문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 "여성혐오를 혐오한다" 책광고 아니냐, 나는 여자를 좋아하는데 왜 여성혐오냐, 뭐 기타 등등 빻은 소리들이 끊이지 않습니다.

글쎄요...

misogyny를 여성혐오가 아닌, 뭔가 그럴싸하고 누구나 한번에 느낌이 빡 오는 멋진 낱말로 바꾸면, 과연 수컷들이 "아하~"하면서 단번에 이해할까요?

절대 아닐 겁니다.



스플레인이라는 낱말이 있죠.

심지어는 여성이 더 전문가이거나 잘 알고 있는 분야에서도, 남자들이 여자를 가르치려 드는 현상을 꼬집는 말입니다.

심지어는 생리나 자궁에 대해서 가르치려 드는 남자들도 있죠...

레베카 솔릿이 쓴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라는 책에서, 이런 남자들의 우월의식을 꼬집으며 맨스플레인을 통렬히 비판합니다.

맨스플레인 정도면 상식 수준에서 이해하기 어렵지 않죠.

남자를 뜻하는 맨 + 설명한다는 뜻의 익스플레인이 합쳐졌습니다.

그런데 주책없이 여자를 가르치려고 드는 남자들은, 이 맨스플레인이라는 단어의 뜻이 명확함에도, 자기들 맘대로 곡해했습니다.

"맨스플레인을 맨스플레인하는" 웃기는 일이 여기저기서 벌어졌죠.

최근 벌어진 블라지드 게임 오버워치의 게구리 선수 사건[링크]이 딱 이겁니다.

맨스플레인과 여성혐오의 전형이었죠.


"페미니즘은 그런 게 아니야! 내가 나이도 좀 더 먹고 그랬으니까 내가 설명해줄게~"


맨스플레인이라는 비교적 이해하기 쉬운 개념조차도 제대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맨스플레인에 다시 맨스플레인하는" 광경.

일단 수컷들의 지능이라는 것이 과연 존재는 하는 것인지... 좀 의심스럽고요.

아무리 쉬운 말로 조곤조곤 설명해줘도, "여자와, 그 여자가 하는 말"은 무시하고 깔아뭉개려고 합니다.

미소지니를 옮겨온 여성혐오라는 낱말에 시비 터는 수컷들이 바로 그런 부류죠.

중요한 건 여성혐오라는 낱말 그 자체라기 보다는, 그 낱말이 나온 맥락과, 그 맥락을 고찰하고 수용하는 과정입니다.

그런데 "여성혐오는 혐오라는 단어가 오해를 살 수 있다~" 같은 빻은 소리나 늘어 놓으면서 맨스플레인을 하는 수컷들이... 엄청 많죠.

이렇게 낱말 하나를 옮겨오는 과정에서도 성차별에서 기인한 숱한 잡음이 낍니다.

달을 보려고 하지 않고 오직 손가락이 못생겼다면서 맥락을 읽으려 들지 않죠.


무슨 멋진 말로 misogyny를 한글로 옮겨온들, 수컷들은 여전히 비아냥 거리고 품평이나 하려고 들 것입니다.

그것이 맨스플레인이며 여성혐오이자 misogyny라는 걸 말해줘도, 절대 이해 못 하겠죠.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rt 고민을 거듭하다 생긴 물음을 남깁니다. misogyny의 번역어 문제를 떠나서, 그 개념의 함의가 과도한 찬양, 성적 대상화, 여성성의 상품화 등과 연관된 현실을 적시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생물학적인 여성 고유의 문제인가요? 아니면 사회문화적으로 구성된 여성의 문제인가요? 만약 전자라고 하면, 생물학적 여성은 '과도한 찬양, 성적 대상화, 여성성의 상품화'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어떤 특권을 본래적으로 내장하고 있다는 의미인데, 그와 같은 관점은 설득력을 얻기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만약 후자라고 하면, 맨스플레인의 그 '맨' 또한 사회문화적으로 구성된 남성, 즉, 기호로서의 남성이라는 개념이 될 것인데, 그 기호로서의 남성(성)은 생물학적 남성 고유의 문제가 아니라, "내가 잘 아는데~"라는 태도를 취하는 모든 개별자들에게 적용되는 말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글에서 말하는 "무슨 멋진 말로 misogyny를 한글로 옮겨온들, 수컷들은 여전히 비아냥 거리고 품평이나 하려고 들 것입니다."와 같은 문장은 맨스플레인의 다른 버전이 아닐까요? misogyny의 의미가 도무지 잡히지 않아, 이런 저런 글들을 찾아보다가, misogyny는 남자들은 모른다라는 결론으로 내달리는 글들이 너무나 많아서 이렇게 댓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자신과 다른 존재(님의 경우에는 '남성'이 되겠죠), 즉 타자와의 대화하는 방법을 고민하지 않는 수많은 말들은 쉽사리 폭력으로 전화한다는 것은 '남성중심주의적 역사'로부터 얻을 수 있는, 어쩌면 유일한 교훈이 아닐까합니다. 품평이나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이해가 되지 않는 말들이 misogyny를 마치 부적처럼 붙이고 다닌다는 생각이 아직도 떠나지 않아, 이렇게 글을 남겼습니다. 2016.09.18 00:53 신고
  • 프로필사진 FROSTEYe 여성혐오는 성별, 문화적 차이 모두 해당합니다. 맨스플레인은 단순한 꼰대질이 아닌 여성이 가진 전문성을 무시하고 깔보는 태도를 보이며 설명하는 걸 말하는 것이죠.

    단어에 대한 개념을 먼저 정리하시는 게 좋을 것 같군요. 확실히 알면 답이 보이리라 생각합니다.
    2016.09.19 12:37 신고
  • 프로필사진 Albert 혐오라는 단어를 정확히 설명해드리길 바랍니다 혐오라는 것은 감정이죠 혐오라는것은 무시도 아니며 비하도 아닐뿐만 아니라 과도한 찬양이 포함되지도 않는 단어입니다 misogyny는 단순히 여성혐오로 표현되는 단어가 아니라 이 말이죠
    혐오라는 단어를 미소지니에 붙여서 이상하게 해석하지 않으시기를 국어국문과학생이 요청하는 바입니다
    2016.12.12 22:39 신고
  • 프로필사진 Chloe 이게 맨스플레인이었군요. 제 분야에 대해 전 남자친구가 제 일에 대해 충고와 설명을 하려는 이 행위가 그런거였군요. 제 남자친구가 남성우월주의적인 면이 있았거든요. 여러가지 생각해보니 아귀가 맞아 떨어지네요. 2017.01.19 22:4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