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끼가 쓸 노트북이 필요해서 제한된 예산으로 가장 나은 걸 고르고 골라보다가 결정한 것이 ASUS의 EeeBook E202S입니다.

11인치에 30만원대로 살 수 있는 노트북이라는 게 선택지가 뻔하긴 합니다만...

이 가격대에서 구할 수 있는 제품들은 모두 거기서 거기가 아닐까 싶어서 일단 카다로그 스펙만 보고 결정한 물건입니다.

한성 컴퓨터도 고려해보았지만, 디자인이 너무 후진데다, 인민에어를 쓰고 있는 입장에서 제품의 마감이 도무지 남에게 권할만한 수준이 아니어서... 결국 에이수스 제품으로 결정하게 됐습니다.


읽는 방법이 나라마다 달랐습니다. 에이수스, 에이서스, 아수스 심지어 아서스(왕자도 아닌데)... 라고도 했습니다만, 에이수스가 정식 명칭입니다.


종이 패키지에 담겨 있습니다.


친환경 패키지라고 하는군요. 리튬 이온 배터리는 폭발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경고문이 들어가 있군요.

E202S의 사양을 좀 살펴보도록 합시다.


CPU는 브라스웰(14nm) 기반의 셀러론 N3050 프로세서(기본 클럭 1.6Ghz)를 사용합니다.

64비트 아키텍처이며, 전원을 연결하면 버스트 모드에서 2.16Ghz으로 동작하고, 2MB L2캐시를 갖췄습니다.

듀얼코어이긴 한데, 클럭이 낮은 편이라 아무래도 성능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그래도 기술의 발전으로, 넷북에서는 어려웠던 포토샵이나 기타 좀 무거운 어플리케이션도 돌릴 수는 있습니다.


RAM은 on-borad 형태의 DDR3L 4GB입니다.

고만고만합니다. 4GB면 어지간한 작업은 다 할 수 있죠.


HDD는 500GB(5400RPM)짜리가 들어가 있습니다.

SSD로 바꿔끼우면 성능이 꽤 좋아질테지만, HDD 슬롯이 하나이니 좀 애매합니다.

30만원 짜리 노트북인데 제품가의 20% 가량인 6만원 이상을 들여서 SSD로 업그레이드...?

물론 하면 좋겠습니다만...


배터리는 3셀 리튬 이온 배터리를 사용합니다.

어차피 이걸 무전원 상태에서 오래 사용할 목적으로 쓸 사람은 거의 없으리라고 봅니다.

배터리 일체형이라서 배터리 교체는 제품 분해가 필요합니다.


Free DOS 모델과 윈도우즈 끼워 파는 모델이 있습니다.

Free DOS는 OS를 직접 깔아야 하기 때문에 PC를 잘 모르면 피하는 것이 좋겠죠.

당연히 Free DOS 모델이 더 쌉니다.


현재 E202S는 단종, 후속모델인 E202SA가 판매 중입니다.

잠깐 살펴보았는데, 차이점이 거의 없더군요.

가격은 30만원대~40만원대 초반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11번가 ASUS Eee Book E202SA 최저가 정렬 결과 [링크]


새 박스 개봉은 언제나 두근두근하죠.


ODD가 없는 제품인데 CD를 넣어주는 센스... 설명서와 보증서 등이 들어있습니다.


현존하는 가장 진보한 전원 어댑터는 역시 애플의 맥북에 딸려 나오는 어댑터들입니다. 자석을 이용한 탈부착, 미려한 디자인, 선을 감을 수 있는 공간도 제공하죠. ASUS의 전원 어댑터는 일단 디자인은 나쁘지 않네요.


이런 형태가 됩니다. 크기가 작고 모양도 나쁘지 않군요. 다만 노트북은 흰색인데 검은색 어댑터... 노트북 제조사 중 애플 빼고는, 대부분의 회사들이 이런 부분을 배려하지 않습니다.


케이블 뿌리 부분 처리가 깔끔하네요. 마음에 듭니다.


11.6인치 LED 백라이트 모니터입니다. 해상도는 1366x768px. 글로시 처리가 되어있어서 표면 반사가 있습니다. 글로시는 반사가 심해서 매트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편입니다. 화면은 그럭저럭 볼만합니다. 색온도가 살짝 높아 파란끼가 돕니다.


11인치 노트북이라서 아무래도 포트를 많이 달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최대한 노력은 했달까요. USB 2.0 포트 하나, USB 3.0 포트 하나, 마이크 단자가 통합되어 있는 표준 이어폰 잭.


키보드는 치클릿이라고 해서 키 캡 사이사이 공간을 넣은 형태입니다. 애플이 시작하고 다른 제조사들이 모조리 따라하면서 사실상 표준이 됐죠. 큼직한 쉬프트키와 방향키 레이아웃이 마음에 드네요. 좁은 공간에서 최대한 노력한 흔적이 보입니다.


전원 스위치입니다. 전원 스위치 바로 밑에 delete 키가 있어서 좀 애매한 배치입니다. 전원 스위치는 측면으로 빼든가 하는 것이 좋습니다만. 그래도 인민에어 마냥 전원 스위치가 키보드 위에 올라가 있는 건 아니라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 제품 제일 큰 장점이 터치패드입니다. 애플 맥북의 터치패드 못지 않습니다. 크기가 굉장히 크고(아이폰 6s Plus와 비교해 보세요), 표면 감촉도 괜찮습니다. 반응도 꽤 좋아서 감탄했네요. 훌륭합니다. 마우스가 굳이 없어도 되겠습니다.


인디케이터 램프입니다. 보통 키보드 위라든지 눈에 잘 띄는 곳에 붙이게 마련인데, 하단부에 배치했군요.


Micro HDMI 포트가 제공됩니다. 다른 모니터와의 연결에 사용 할 수 있습니다. MicroSD 카드 슬롯이 있습니다만 안드로이드 휴대폰들도 최근에는 SD 슬롯을 없애는 추세라서 활용성은 그다지. 그리고 놀랍게도 USB 3.1 C타입 포트 하나를 제공합니다. 11.6인치 급에서 USB 포트만 세 개라니... 이건 무시 못할 장점이죠.


스피커가 바닥을 향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제품 전체적으로 플라스틱 재질입니다만, 마감이 깔끔하고 단단한 편입니다. 마감은 인민에어보다 훨씬 낫군요.


전원 어댑터 케이블은 노트북 왼쪽 뒷 쪽으로 들어갑니다.


동그랗고 두툼한 고무 패드가 붙어있습니다. 아주 안정적입니다. 스피커도 소리가 꽤 좋습니다. 음악 감상용으로 써도 나쁘지 않을 정도는 됩니다. 훌륭하네요.


전원 스위치가 좀 애매하다고 위에서 적었습니다만, 윈도우즈 제어판에서 전원 관리에 들어가면 전원 버튼을 눌러도 아무 동작을 하지 않도록 설정 할 수 있습니다. 딜리트키 누르다가 전원을 잘못 누를 수 있으니 미리 설정하는 게 좋습니다.


VGA급(640x480px) 웹캠이 달려있습니다. 캠스터티나 화상 통화에 이용 할 수 있지만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게 더 편하고 품질도 낫습니다. 최근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가 자신의 사무실을 라이브로 공개하면서, 책상 위의 노트북 웹캠을 모조리 막아 놓은 장면이 화제가 됐죠. 쓰지 않는다면 보안을 위해 가려 놓는 것도 좋습니다.


키보드 각인은 이런 느낌입니다. 키감도 나쁘지 않네요.


러보면서 꽤 감탄했습니다.

11.6인치라는 제한된 크기 안에 넣을 수 있는 건 다 넣었고, 만듬새가 30만원대치고는 굉장히 훌륭합니다.

특히 인민에어를 쓰고 있는 입장에서 봤을 때 비교가 많이 되는군요.

터치패드가 특히 훌륭해서 게임이라도 하지 않는 이상에야 마우스가 별 필요가 없을 수준입니다.

모니터는 그로시라서 반사광이 눈에 거슬리기는 하지만, 화질이나 색감이 그럭저럭 쓸만한 편입니다.

어댑터 크기가 작고 무게도 가벼워 본체와 같이 휴대하기 좋습니다.

전반적으로 이 가격으로 이룰 수 있는 건 거의 다 이뤘다고나 할까요.

셀러론 N3050 CPU가 제일 걸리는 부분인데...

뭐 더 좋은 CPU와 성능을 위해서는 돈을 더 지불해야겠죠.

30만원대에서는 최선을 다한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제품에서 꽤 좋은 인상을 받아서 나중에 노트북을 바꿀 때 ASUS를 우선적으로 고려 할 생각입니다.

제한된 예산에서 작고 휴대성 높은 노트북을 찾는 사람에게 권할만합니다.

'Review > Gadg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이트 Dry Finish D 맥주캔 가습기  (0) 2016.07.26
11인치 노트북 ASUS EeeBook E202S  (0) 2016.07.03
Ringke 링케 아이폰 6s plus 케이스  (0) 2016.04.20
샤오미 하이브리드 이어폰  (2) 2016.01.2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