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번에 잠깐 소개했던 야시카맷 LM[링크]의 제조사 야시카에서는 꽤 다양한 카메라들을 만들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카메라는 야시카에서 만든 야시카 맷 124 G(Yashica MAT - 124G)입니다.

1970년부터 1986년까지 생산되었으며, 흔하지는 않지만 20만원대+ 정도의 중고가격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뷰잉 렌즈(viewing lens; 구도 잡는 용도)와 테이킹 렌즈(taking lens; 촬영용)가 분리되어 있는 Twin Lens Reflex(TLR) 카메라입니다. 카메라 상단 오른쪽으로 보이는 구슬 같은 부분은 노출계 수광부입니다.


먼지를 안 털고 찍었더니 지저분하네요... ㅡ,.ㅡ TLR은 프리즘을 없앨 수 있으므로 작고 가볍게 만들 수 있습니다. 단점은 근접 촬영시 시차가 발생하며 렌즈교환이 안 된다는 것. 마미야에서 렌즈를 바꿀 수 있는 구조의 TLR을 만든 적이 있지만 대중적이진 못합니다. 보통 붙박이죠.


도 확인용 뷰잉 렌즈는 80mm 조리개값 1:2.8, 촬영용 테이킹 렌즈는 80mm 조리개값 1:3.5 입니다.

작고 가벼우며, 기본적으로 롤라이플렉스의 카피이므로 조작도 쉬운 편입니다.

가격이 저렴한 편이어서 입문용으로 추천 할 수 있는 카메라입니다만 단점이 없는 건 아닙니다.

일단 역광에 매우 취약합니다.

LM도 그렇지만 프레임에 조그마한 광원이라도 끼어 들어가면 사진 전체가 뿌옇게 들뜹니다.

역광 상황과 광원을 프레이밍 하는 걸 피한다면야 상관이 없겠지만 그만큼 촬영에 제약이 걸립니다.

롤라이플렉스는 훨씬 비싼 대신(2.8 FX모델은 중고가격도 250만원 이상입니다) HFT 코팅(Carl Zeiss의 T* 코팅과 동일한 사양입니다. OEM이니까요) 이 발라져 있어, 컨트라스트가 높고 역광에 비교적 강합니다.

싼 건 싼 이유가 있는 법이죠.

자연스러운 빛을 쫓기에는 나쁘지 않지만 볕이 조금이라도 강한 날에는 사진이 망하는 일이 잦습니다.

내구성도 상대적으로 약한 편입니다.


124G는 LM과 비교해서 더 가볍고 작으며... 더 잘 부서집니다...


내장 노출계가 있지만 정확도가 낮고 TTL이 아니기 때문에 믿었다가는 낭패 볼 수 있습니다. 조리개와 셔터 스피드가 지시 바늘과 연동합니다. 현재는 더 이상 생산되지 않는 1.3V 수은전지 전용이라서, 없는 셈 치는 게 낫습니다. 1.3V 전지를 구할 수는 있으나 비싸고, 1.5V 버튼 전지를 넣으면 노출값이 틀어집니다. 스마트폰 노출계엡이 많으니 그걸 씁시다.


모르는 사람들이 124G가 노출계 있다면서 좋다고 하는데...

이 노출계는 없는 셈 치는 것이 좋습니다.

일단 현재는 구할 수 없는 1.3V button cell(1.3볼트 전압 나오는 버튼 배터리가 아예 없는 건 아닌데... zync battery라고 해서 아주 비쌉니다)을 넣어야 적상 작동하며, TTL(Through-The-Lens)도 아니기 때문에 어디까지나 "참고용"입니다.

요즘 나오는 1.5V 전지를 넣으면 노출 지시가 당연히 어긋납니다.

테이킹 렌즈 부근으로 빛이 조금만 넘치면 사진이 망하는 마당에, 이런 간이 노출계는 별 도움이 안 되고, 스팟 노출계 가지고 다녀도 감당이 안 됩니다. 


고장이 나서 수리하는 모습입니다. 큰 충격도 없었는데 알아서 고장나는 바람에 몇 번 인가 수리하다가 결국 폐기했습니다...


LM과 비교하면, 더 저가의 내구성 낮은 재질의 부품이 들어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진은 COPAL-SV 셔터 유니트입니다. 벌브~1/500s 까지 지원합니다. 셀프타이머 기능도 갖추고 있어서 유용합니다.


몇 번 수리해서 쓰다가 결국 앓느니 죽지, 싶어서 버리고 말았네요. 비싼 건 비싼 이유가, 싼 물건은 싼 이유가 있는 법입니다...


야시카맷을 쓴 경험 때문에 야시카의 야시논(Yashinon) 렌즈들에 대한 제 평가는 부정적입니다... 차라리 중국에서 만든 시걸(Texer TLR) 같은 카메라가 더 낫습니다.


만듬새 자체는 아주 정교합니다. 124G는 120, 220 필름 모두를 쓸 수 있었습니다. 물론 요즘은 220 필름이 유통되지 않기 때문에 해외직구라도 하지 않는 이상 구하기가 어렵습니다.


여기가 똑 부러지는 바람에 그냥 버리고 다른 TLR을 구했었습니다. 빛을 조금이라도 정면으로 받으면 들떠버리는 것에도 진절머리가 나기도 했고...


맛에 TLR과 중형필름을 즐기기에는 아주 좋습니다.

하지만 아마추어 티를 벗고 슬슬 사진의 품질에 신경 쓰기 시작하는 레벨에 오르게 되면 아무래도 애물단지로 전락하는 카메라입니다.

몇 롤 찍어보면 "이거 제대로 안 나오겠군"하는 구도가 몸에 익게 되죠...

Rolleiflex의 카피라서 Bay 1 액세서리와 호환됩니다.

롤라이플렉스용의 bay 1 후드나 필터 등을 붙일 수 있습니다만, bay 1 액세서리만 따로 구하기도, 거래하기도 어려운데다 고가입니다.

역광이나 미광(stray light) 잡아보겠다고 20만원 짜리 카메라에 5만원 짜리 베이 1 후드를 달면... 뭐 개인의 선택이긴 하겠지만, 배보다 배꼽이죠.

e-bay 등을 뒤져보면 상태 좋은 124G를 많이 찾아 볼 수 있지만, 솔직히 추천하긴 어렵습니다.

입문용으로 결과물에 큰 기대 안 하고, 중형 사진을 배워볼 제한적인 목적이라면 괜찮습니다만, 그 이상을 바라보는 serious-amatuer 라면 Yashica mat이 아닌 다른 TLR을 찾아보는 걸 권합니다.

나중에 소개하긴 하겠지만, 참고로 전 Texer(중국제 시걸 seagull) TLR을 씁니다.

사양은 대동소이하지만 사진은 훨씬 더 잘 나옵니다.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