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물 장어 덮밥 도시락[링크]으로 만원 짜리 프리미엄 편의점 도시락의 시대를 연 GS25에서 이번에는 김치가 들어가지 않은 도시락을 내놨습니다.

이름하여 "셰프의 도시락"입니다.

GS25에서 보도자료도 냈네요. 보도자료는 여기[링크]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 이름에서 짐작 할 수 있듯이, 서양식 메뉴가 잔뜩 들어간 도시락입니다.


호텔 셰프 출신 도시락 개발자의 노하우와 자존심을 담은 도시락이 출시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이달 26일(금) ‘셰프의 도시락’을 선보인다.

‘셰프의 도시락’은 GS리테일 식품연구소에서 도시락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김영훈 선임연구원이 다년간 호텔 셰프를 경험하면서 축적한 노하우와 레시피로 만든 요리를 GS25 도시락으로 만든 상품이다.

편의점 도시락에 유명인이 아닌 호텔 셰프 출신 도시락 개발 담당자를 내세워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셰프의 도시락은 다양한 나라의 요리를 담아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GS25는 일반 쌀밥 대신 고기나 해산물, 채소를 넣어 만든 스페인의 쌀 요리인 ‘빠에야’를 시작으로 파프리카로 진하게 양념하여 매콤한 맛이 특징인 헝가리식 쇠고기 요리 ‘굴라시’, 닭고기와 야채를 포도주에 조린 프랑스 전통 요리 ‘코코뱅’, 프랑스 프로방스 지방에서 즐겨먹는 전통적인 야채 스튜인 ‘라따뚜이’를 도시락에 담았다.

또 홀그레인 크림소스로 맛을 낸 ‘연어스테이크’와 양송이버섯과 생크림, 우유를 넣고 끓인 ‘머쉬룸 스프’, 감자, 생크림, 치즈를 넣고 으깬 감자요리 ‘매쉬드포테이토’까지 총 7가지 요리에 달콤하고 부드러운 이탈리아 디저트 티라미수까지 다양한 나라의 음식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춰 도시락으로 구성했다. 가격은 4800원.

GS25는 다양한 나라의 요리를 호텔 셰프 출신이 자신만의 레시피를 도시락에 맞게 변형하고 자신의 얼굴을 걸고 출시하는 독특한 컨셉인 ‘셰프의 도시락’이 고객들에게 신선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셰프의 도시락을 시작으로 GS25는 식품연구소에서 다양한 카테고리를 담당하고 있는 호텔 셰프 출신 개발 담당자들의 노하우를 담은 색다른 먹거리를 지속 선보여 나갈 계획이다.

실제로, GS리테일 식품연구소는 7년~10년 가량의 경력이 있는 양식, 한식, 중식 호텔 셰프와 외식업체 메뉴 개발자 등 20여명이 힘을 합쳐 GS리테일 먹거리의 맛과 품질을 이끌어 가고 있다.

김영훈 GS리테일 식품연구소 선임 연구원은 “기존에 없었던 도시락을 만들어 보겠다는 의지와 혁신과 새로움을 추구하는 GS25의 가치가 맞아 떨어져 이번 셰프의 도시락을 선보일 수 있었다”며 “부담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최선을 다해 편의점 도시락에 맞게 레시피를 가다듬고 요리를 개발한 만큼 고객들의 큰 호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셰프의 도시락을 개발한 김영훈 선임연구원은 C호텔, H호텔 등 유명호텔에서 10년의 셰프 경력을 가지고 있다. 


...현직 셰프는 아니고, 호텔 요리사 10년 경력의 셰프가 GS25 연구원으로 입사해서 만든 도시락이라고 하는군요.

GS리테일 식품연구소는 부서 20여명이라고 하니 꽤나 대규모인 것 같습니다.


"나만의 냉장고" app을 이용하면 주문할 수 있습니다. 일반 발주도 받기는 하는 모양입니다만, 점포에서 찾기가 어렵네요. 앱으로 주문하고, 정한 시간에 주변 GS25에서 찾아오면 됩니다. 너무 늦게 가서 유통기한이 지나버리면 식품위생법상 수령 할 수 없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GS25 도시락에는 젓가락이 들어있지 않으므로 계산하면서 하나 꼭 챙겨야 합니다.


숟가락 하나가 동봉되어 있습니다.


"前 최고급 호텔 셰프의 유러피안 정찬요리" 사실 김혜자 도시락이 품질이 좋아서 "혜자롭다"는 신조어까지 생길 정도였지만 김혜자 선생님이 골초에 요리는 하나도 못한다는 건 다들 아는 사실이죠... 유명인 쓰는 것 보다 되려 이런 마케팅이 참신해보이네요... 다만 휘갈겨쓴 사인 밖에 없어서 이 분이 김영훈 선임연구원이라는 건 보도자료 보고 알았습니다.


"GS25 식품연구소의 특별한 레시피"라고 합니다. 빠에야, 굴라쉬, 꼬꼬뱅, 라따뚜이 등이 들었다고 합니다. 서양 요리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보았던 요리일겁니다. 그런데 영문명을 "chef dosirak"이라고 적어놨네요...


포장을 뜯었습니다. 4,800원입니다. 뭔가 호화롭네요... 전자렌지에 가정용 700W 2분, 1000W 1분 30초 돌리라고 합니다. 무게는 324g에 칼로리는 457kcal입니다.


8가지 음식이 들어가 있습니다. 비주얼이 뭔가 알록달록하고 호화롭네요.


전자렌지에 넣기 불편한 길쭉한 크기입니다. 용기가 너무 커서 전자렌지 안에서 돌아가지 않습니다. 2단으로 하거나 정사각형으로 만들거나 하는 식으로, 전자렌지 안에서 돌아가게 좀 만들어 줬으면 좋겠네요...


빠에야라고 합니다. 쉽게 말하면 스페인 볶음밥...? 치즈가 올라가 있고, 오징어 같은 해산물이 들어가 있습니다.


잘 보면 옥수수도 보이고 오징어도 보이고 완두콩도 보이고...


데우면 치즈가 녹아서 꽤 그럴싸 해집니다. 한 3분은 데워야 뜨거워지네요.


오징어라든지 강낭콩이라든지 하는 여러가지 것들이 들어가 있어서 식감이 좋네요. 맛도 나쁘지 않습니다. 양이 좀 적다는 게 아쉽네요.


다른 요리들은 그렇다치고, 아마 이걸 굴라쉬...라고 하는 것 같은데요, 아무리봐도 그냥 미트볼인데...


보도자료에는 굴라시라고 적어놓고 제품 포장에는 굴라쉬라고... 홍보담당 정신 못 차리죠? 맛은 매코롬한 미트볼입니다.


꼬꼬뱅이라고 합니다. 음 아무리봐도 평범한 닭고기 볶음....


맛은 꽤 좋네요. 소스가 새초롬해서 꽤 맛납니다.


이것은 라따두이... 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야채 스튜인데요, 가지나 피망 등이 들어있습니다.


저는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만... 모두가 좋아할 맛은 아니네요. 특히 가지를 이렇게 스튜에 넣어버리면 식감이 완전히 물컹해져버리고 말죠.


디저트용으로 티라미수가 들어있습니다. 디저트용이긴 하지만, 전자렌지에 다른 음식들이 데워지는 동안 에피타이저로 먼저 먹어봤는데요...


티라미수가 꽤 그럴싸하게 생겼습니다...만, 옆에 있는 라따뚜이 냄새가 배어서 맛이 괴상해졌네요...... error...


매쉬드 포테이토입니다. 평범한 맛입니다.


연어 스테이크입니다. 데우니까 연어 비린내가 좀 나기는 하는데, 4,800원 짜리 편의점 도시락으로 연어를 먹을 수 있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데우지 말고 먹는 편이 나을 것 같습니다.


양송이 스프입니다. 전자렌지에 넣기 전에 뚜겅을 제거해야 합니다.


한 20초면 금방 데워지는군요. 맛납니다. 양송이 씹히는 맛도 그럭저럭.


러가지 메뉴가 들어있어서 꽤 호화롭습니다.

꼬꼬뱅[링크]이나 굴라쉬는 가정식이라서 저도 집에서 만들어 먹어 본 적이 있습니다.

굴라쉬는 집에서 만들어 먹은 다음 글을 올린 것 같은데 뒤져보니, 꼬꼬뱅 글[링크] 밖에 없군요.

메뉴 하나하나 신경 쓴 티가 많이 나긴 합니다만, 조화롭지는 못합니다.

메뉴를 몇 개 빼서 압축한 다음, 양을 좀 늘리는 편이 나을 것 같네요.

티라미수는 옆에 있는 라따뚜이 냄새가 배어버려서 폐기물이 되어버렸고...

라따뚜이는 가지의 식감이 별로 환영 받지 못할 것 같습니다.

라따뚜이나 티라미수는 빼고, 빠에야나 꼬꼬뱅 + 굴라쉬(라고 주장하는 미트볼)를 조합해서 양을 많이 담는 쪽으로 가는 것이 어떨까 싶네요.

솔직히 들어간 재료나 정성에 비해서 맛은 없지만...

그 도전정신과 "김치가 들어있지 않은" 도시락이라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 주의 ***

저는 알러지가 있는 편이라서 편의점 도시락을 먹으면 종종 온 몸에 알러지가 일어나는데, 이 도시락을 먹고 온 몸이 말이 아닙니다.

얼굴이 헐어서 진물이 줄줄 나네요... ㅠㅜ

이게 이 도시락 때문인지 아닌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알레르기가 심한 분은 위 성분명 사진에서 재료를 확인해 보시고, 데울 때 도자기 그릇 등에 덜어서 데우는 편이 낫겠습니다.


다른 편의점 도시락 살펴보기 [링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