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소에 가끔 가보면 신기한 물건을 파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이번에도 뭔가 신기한 물건이 있어서 하나 집어왔습니다.

사실 이런 물건들 사면 늘 후회하게 됩니다...

다이소에서 호기심에 구매했다가, 생각한 거 보다 성능이 안 좋아서 결국 버리게 되는 물건들이 엄청 많았습니다...

결국 이번에도 신기함에 파닥 파닥 낚여서.... 불길한 예감을 안고... "매듭이 필요없는 신발끈"이라는 걸 하나 사 봤습니다.


다이소에서 파는 '매듭이 필요없는 신발끈'입니다. "실리콘운동화끈(화이트)"가 정식 명칭입니다.


고무재질입니다. 왼발+오른발 합이 12조각 들어있습니다.


가격은 2,000원입니다.


신발에 끼우는 방법이 간단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사실 쓱 보면 어떤 용도의 제품인지 쉽게 알 수 있죠. 품번은 60790.


실리콘 고무 재질입니다.


조각들은 길이가 각기 다릅니다.


신발에 직접 꿰어 보겠습니다. 참고로 제 신발 사이즈는 280mm입니다.


고무가 쫀쫀해서 파손되거나 하진 않는군요. 다만 손톱이 무지 아픕니다... 고생고생해서 다 엮어 놨습니다.


고생 끝에 다 꿰었습니다. 은근히 시간이 걸리고 손이 아픕니다.


단 구입해서 꿰어 넣고, 몇 주 지난 지금까지 신고 있습니다.

장점은 고무 재질이라서 운동화 끈을 묶고 풀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단점 1은 줄이 좀 깁니다.

제가 280mm를 신습니다.

발이 살짝 큰 편이죠?

그런데 이걸 꿰어놓고 걸어보면 약간 헐렁한 느낌이 있습니다.

신발 모양에 따라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약간 더 짧아야 할 것 같습니다.

단점 2는 이거 끼우기가 정말 힘듭니다.

손톱이 무지하게 아파요....

단점 3은 한번 끼운 걸 빼는 건 더 힘들다는 것.......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살 수 있고, 다이소 온라인몰[링크]에서도 살 수 있습니다.

끈을 조이듯 꽉 조일 수 없으므로 이걸 끼워 놓은 신발을 신고 장거리를 이동하기는 어렵습니다.

신발이 뭐 벗겨지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발 사이즈가 작은 분들은 그냥 운동화 끈을 이용하는 게 낫겠네요.

꿰기도 힘들고 한 번 꿰면 빼기가 무척 어렵기 때문에... 구입은 신중히 해야 겠습니다.

자전거 탈 때 쓰는 운동화라서 걸을 일이 별로 없기 때문에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긴 한데요, 모든 이에게 두루 권할만한 물건은 아니네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