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은이들의 절망을 먹고 사는 동네, 노량진[링크]에 가면 노점에서 컵밥이라는 걸 팝니다.

가격은 3,000원 정도, 컵라면 컵 정도 크기의 컵에 밥과 여러가지 고명을 얹어 팝니다.

저렴하고 간단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서 노량진 공시생들이 애용합니다.

이걸 명물이라고 불러야 하나... 아무튼 노량진의 대표 음식하면 컵밥이라고 해도 되겠습니다.

여튼 KFC에서 이 노량진 컵밥 비스무리한 치밥이라는 걸 팔기 시작 했습니다.


지난 4월 1일부터 판매하기 시작 했습니다.


치킨데리야끼 치밥과 볶음김치마요 치밥 두 종류입니다.

단품으로는 2,500원입니다.

출시기념으로 5,900원에 세트를 판매 중입니다.


일단 김치마요치밥을 시켜봤습니다.


김치와 양상추, 마요네즈 소스, 후리카케가 올라가 있습니다.


김치가 은근히 맵습니다. 맛은 뭐 그럭저럭이네요.


치킨데리야끼 치밥입니다.


마요네즈와 데리야끼소스, 후리카케가 올라가 있습니다.


달달합니다. 매운 것 좋아하시는 분은 김치, 그렇지 않으면 데리야끼가 낫겠네요. 전 데리야끼 쪽이 더 나은 것 같아요.


KFC 치킨은 크기가 큰 편입니다. 에그타르트도 먹을만 하구요.


처음에는 포크로 먹으라고 포크를 줬는데...


며칠 지나니 숟가락을 주는군요. 매장 사정에 따라 다른 것 같습니다. 수저가 있을 때도 없을 때도 있는 것 같아요.


포장을 부탁하면 이렇게 뚜껑을 덮어줍니다.

KFC 치킨텐더는 꽤 맛납니다. 가끔 행사를 하는데 종종 사먹죠.


텐더를 시키면 머스타드 소스가 같이 나옵니다.


이건 잠깐 행사를 했던 윙... 닭날개입니다. 양이 좀 적어서 그렇지 맛있습니다.


밥 자체는...

그렇게 맛이 있다고 하긴 어렵네요.

그럭저럭 먹을만 하지만, 양이 좀 애매한 편이고 김치 쪽은 김치소스가 좀 매운 편입니다.

데리야끼는 달콤한 맛이 있어서 저는 데리야끼 쪽이 더 낫더군요.


KFC에서 밥을 팔았던 것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2013년 정도[링크]에도 밥을 판매 했던 적이 있죠.

그때보다 가격도 구성도 저렴해져 버렸네요.

아무래도 소비자들의 주머니 사정이라는 것을 보아가며 신제품 개발을 하는 법이죠.

고작 4년 만에 라이스에서 컵밥으로 후퇴를 하는 걸 보니, 씁쓸한 느낌이 듭니다.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히티틀러 당연히 숟가락을 준다고 생각했는데, 안 주는데도 있나봐요.
    양이 애매하다는 건 저도 문제라고 생각해요.
    한국인의 입장에서 밥= 식사인데, KFC 측에서는 사이드메뉴의 개념으로 출시한 거 같아요.
    2017.05.02 23:10 신고
  • 프로필사진 FROSTEYe 한 3,200원 쯤 하고 밥을 좀 늘린 버전이 따로 있으면 어떨까 싶네요. 2017.05.03 17:4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