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GS25에서 면 종류를 몇 번인가 내놓은 적이 있었습니다.

얼마 전에는 덴뿌라우동[링크], 그 이전에는 야끼소바[링크], 자루소바[링크] 등등등...

공통점이라면... 맛이 없었습니다.

계속되는 소바 챌린지 끝에 이번에는 새우 완탕면이 등장 했네요.

이전에 나왔던 면 제품들이 영 맛이 없었기에 아무 기대 없이 하나 집어들었는데요...


동그란 플라스틱 용기에 중국집 도자기 그릇 같은 무늬를 넣어놨습니다. 가격은 3,500원으로 저렴한 편입니다.


비닐 포장 안에 액상 스프가 찌그러져 있네요...


비닐 포장지를 벗겨 냈습니다. 늘 그렇지만 GS25 도시락에는 젓가락이 들어있지 않습니다. 카운터에서 꼳 받아야 합니다.



성분표입니다. "칼칼한 육수와 새우딤섬을 함께 즐기는 새우완탕면"이라고 합니다 중량은 219g입니다. 칼로리 정보는 없네요.


새우 한 마리와 쪽파, 완자 등등이 들어가 있습니다. 단출하네요. 가격이 3,500원으로 저렴한 편이니 뭐 풍성한 토핑을 기대하기는 어렵겠죠...


면은 이런 느낌입니다. 겉으로 보기엔 멀쩡해 보입니다.


껍질을 깐 새우 한 마리가 곱게 올라가 있습니다.


성분표에는 새우 하가우라고 되어 있는 것입니다. 작은 만두 같은 것인데... 물을 붓기 전에는 딱딱합니다.


냉동 새우 피시볼입니다. 새우맛이 그럴싸합니다.


액상스프는 약간 걸쭉하고 거무튀튀한 것이 영 맛있어 보이는 비주얼은 아닙니다.


스프를 부으면 이런 모양이 되는군요. 먼저 스프를 붓고 뜨거운 물을 부은 다음, 전자렌지에 1분 정도 데웠습니다.


전자렌지에 데운 후의 모습입니다. 꽤 그럴싸해 졌습니다.


파가 동동 떠 있는 것이 제법 괜찮아보이네요.


면발은 이런 느낌입니다.


대 이상입니다.

예전에 나왔던 소바 시리즈가 영 맛이 없어서 이것도 그저 그렇겠거니- 했는데 상당히 괜찮네요.

일단 국물이 약간 칼칼한 매운 맛이 있는데 밸런스가 적당해서 아주 좋습니다.

요즘 같은 추운 날씨에 정말 잘 어울립니다.

면발은 아무래도 맛이 약간 떨어지기는 하지만, 이 정도면 그럭저럭 합격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는 됩니다.

국물과 면발이 잘 어울립니다.

토핑이 달랑 세 개로 좀 적기는 하지만 맛이 좋은 편입니다.

특히 파가 들어가 있는 것이 풍미를 더해줍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요즘 같은 추위에 아주 걸맞는 제품입니다.

추천 할 만 합니다.


다른 도시락 구경 하기 [링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