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얼마 전 이런 보도자료가 도착했다.

 

...쿠키폰이 잘 팔린다는 이야기 같은데, 왜일까 이유를 모르겠다.

 

단지 저렴한 풀 터치폰이라서?

 

하긴 싼 물건이 제일 잘 팔리는 것은 당연한 이치이긴 한데...

 

만약에 잘 팔리는 물건이 있으면 그 이유가 있는 법인데,

 

쿠키폰을 실제 제대로 만져 본 적이 없으니 -_+;;

 

 

 

 

LG전자 쿠키폰이 출시 9개월 만인 지난 주말 누적 판매량 500만대를 돌파했다.

 

쿠키폰은 지난해 10월 말 유럽에서, 올해 3월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 이래 해외 60개국에서 450만대, 국내에서 60만대 판매됐다.

 

일 19,600대 이상, 시간 당 800대 이상, 분 당 13대 이상 팔린 셈이다.

 

손바닥만한 크기의 쿠키폰 500만개를 펼쳐놓으면 총 2만9500m2로 상암 월드컵 경기장 그라운드 4개를 덮을 수 있고, 일렬로 늘어놓으면 총 535km로 경부고속도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거리의 1.3배에 달한다.

 

쿠키폰은 출시 14주만에 100만대를 돌파하고 37주 만에 500만대 판매를 달성해 LG 풀터치폰 중에서는 가장 빠른 속도로 판매되고 있다.

 

이는 2,000만대 이상 팔린 초콜릿폰이 출시 1년 만에 500만대 판매를 돌파한 것보다 빠른 추세다.

 

쿠키폰은 유럽 시장에서 300만대 이상, 신흥 시장인 중남미와 아시아 시장에서도 200만대 가까이 판매되며, 지역별로도 고른 판매를 유지하며 LG전자 휴대폰부문 실적 호조를 이끌고 있다.

 

쿠키폰의 성공은 풀터치폰을 사용하고 싶지만 가격이 비싸고 사용하기 어렵다는 고객 인사이트(Insight: 통찰)를 찾아내 세련된 디자인과 첨단 기능을 갖췄으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한 것이 주 요인이다.

 

LG전자는 지난 2007년 풀터치폰의 원조 프라다폰, 뷰티폰 등을 출시하며 시장을 선도해 온 ‘터치폰의 종가(宗家)’로 앞선 기술력을 통해 개발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일정을 단축해 실속형 풀터치폰 시장을 창출했다.

 

쿠키폰의 성공 이후 이를 벤치마킹한 제품들이 올해 시장에 출시되며 눈길을 끌었다.

 

화려한 색상과 얇은 두께로 디자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쿠키폰은 한 번 클릭해 원하는 메뉴에 바로 접속 가능한 위젯(Widget)과 자주 연락하는 이들에게 바로 통화할 수 있는 헬로우(Hello) UI 메뉴 등을 탑재해 사용이 매우 쉽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쿠키폰 히트는 겉으로 표현되지 않는 소비자들의 욕구를 정확하게 집어낸 고객 인사이트 마케팅의 결실로 텐밀리언셀러 등극은 시간문제”라고 자신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Review > Gadg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3G시대의 2G 휴대폰, LG 휘슬폰...  (8) 2009.07.28
쿠키폰이 왜 이리 많이 팔렸을까?  (11) 2009.07.22
LG의 '리바이스' 넷북  (12) 2009.07.22
노르텍 리니아 클래식 키보드  (8) 2009.07.16
댓글
  • 프로필사진 고인돌가족 흥 휴대전화따위 (문제발언)



    마 휴대전화라는 아이템이 발사한 최대의 공적은

    '여자는 기계에 약하다'라는 야만스러운 편견을 죽여버린거... (퍼퍽)
    2009.07.23 00:0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실제로 보면 몇몇 특정기능만 쓰는 사실상 기계치도 많습니다.

    여자는 기계에 약한 것이 맞는 듯 합니다. (...이 역시 문제발언)

    일본에서는 e-mail이 휴대전화로만 보낼 수 있는 거라고 알고 있는 사람도 많다고 하던데요;;
    2009.07.23 00:05 신고
  • 프로필사진 아아 마아마아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논리 계열의 거시기로 파고들면야 그렇게 될 수도 있겠지만, 그 몇몇 특정기능조차 사용하지 못하는 수컷들도 많으니...... (먼산)
    2009.07.23 01:2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뭐 사실 대부분 사람들이 설명서를 읽지 않고 바로 실전에 투입되어 요단강을 건너는 일이 많은고로...

    기계치가 아니어도 반절은 기계치인 것이 사실이죠;;

    그리고 사실 기능들도 대부분 쓸데없는 게 많아서...-_-
    2009.07.23 01:2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회색웃음 제가 좀 기계치죠~ ㅋㅋ 2009.07.23 02: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사실 전화기는 그냥 전화 받고 문자 주고 받을 정도만 되면 별 문제가 없으니가 기계치라도 상관은 업죠 ㅋ 2009.07.23 02:0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회색웃음 그래서 노키아 3~5만원대 핸드폰이 들어오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근데 실시간 댓글.. 나름 재밋네요. ㅋㅋㅋ
    저기 어딘가에 누군가가 살아있다는 기분이 드는 것이.. ㅎㅎ
    2009.07.23 02:1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ahabanya 나름 일본통인 동생의 말로는 일본에서 '데스크탑' 이나 '노트북'을 사용한다는 사실만으로 이미 '컴도사'로 생각한다능...

    일본의 경우 핸드폰으로 홈페이지 접속하고, 핸드폰으로 블로깅하고, email은 너무 당연하게 사용하고.. 그런 경우가 많은데, 상당수가 그 홈페이지, 블로그, email을 일반 PC에서도 접근 가능하다는 것을 자각 못하는 사람도 많다능orz
    2009.07.23 02:3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일본은 제가 목격한 바로는, IBM PC 찾기가 좀 어렵습니다. 그나마 끽다점 + 만화방 + PC방을 합친 묘한 가게들이 좀 생겨나는 추세라서 다행이랄까요 -_-

    매킨토시가 상당히 인기인데, 요즘에는 휴대폰이 그 자리를 밀어내서 그마저도 찾기 힘들어졌더군요.
    2009.07.23 02:53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회색웃음 자자~ 다들 눈 감아요~ 자야 할 시간이 벌써 지났어요.. ^^; 2009.07.23 03:0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FROSTEYe 아 잠이 더 깨요 -_- 2009.07.23 03:1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