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Photo/Cityscape

ray of streetlight

FROSTEYe 2009.07.26 18:24

 

 

시골에 가면 밤이 되면 깜깜해서 아무것도 안 보인다.

 

집이 듬성 듬성 떨어져 있는 마을 같으면 멀리서 집의 조명만 몇몇 보일 뿐 달이 없는 밤이면 정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 수 있다.

 

히지만 별이 보인다.

 

시선을 위로 향하면 총총한 별들이 보인다.

 

 

가로등과 나무(trees and streetlight), 2009년. Click to enlarge, 클릭하면 커진다.

 

가로등과 나무 02(a tree and streetlight), 2009년. Click to enlarge, 클릭하면 커진다.

 

 

 

도시는 밝다.

 

도시는 별이 보이지 않는다.

 

가로등이 도처에 널려있어서 대부분의 공간은 밤에도 빛으로 채워져 있다.

 

사람이 많아지면 나쁜 짓 하는 사람도 많아지게 마련이라,

 

밝게 비춰주면 범죄예방 효과도 있다고 하기는 하는데...

 

정말 나쁜 년놈들은 대낮에 나쁜 짓 하는 둥근 지붕과 푸른 지붕 밑에서 서식하는 짐승들이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Image Generator]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신고

'Photo > City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serable Failure  (18) 2009.08.04
반수생은 또 뭐지?  (20) 2009.07.26
ray of streetlight  (8) 2009.07.26
오랜만의 하늘  (3) 2009.07.24
무제  (10) 2009.07.23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입니다  (4) 2009.07.2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