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초에 응암역 부근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
일찍이 응암역 부근에 이마트가 덩그러니 있었을 뿐이고, 그 이마트 안에는 스타벅스가 자리하고 있었으니...
당장 인천 부평구만 가도 스타벅스가 두 개나 있는데, 멀리 떨어져 있지도 않다.
걸어서 5분 거리에 있을 정도고, 홍대 앞만 가도 스타벅스가 세 개인가 있는 걸로 안다.
그런데 은평구에는 스타벅스가 단 한군데, 이마트 안에 있는 이 스타벅스 뿐이다.
은평구 전체에 이 곳 단 군데 뿐이다!
뭔가 놀랍지 않은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다(모바일 버전은 불가능). 스타벅스 홈페이지에서 찾아보면 은평구에는 이렇게 단 하나의 스타벅스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트안의 계산대를 통과해서 들어가야 한다는 매우 불합리한 구조 덕분에 적어도 은평구에서는 스타벅스를 찾는 사람들이 드물다.
연신내에는 아주 유명한 바리스타가 하는 커피전문점이 있다는데, 난 뭔가 잘 모른다. -ㅅ-
이런 상황에서 이마트 주변으로 커피나 음료를 파는 곳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기 시작해서 지금은 대여섯 군데 정도 된다.
특히 이마트 바로 옆의 할리스커피는 동네 커뮤니티 센터라 할만큼 사람들로 복쟉복쟉...
그리고 나름의 개성을 무기로 경쟁을 하고 있는 커피전문점이 두 군데 정도 더 있는데, 이번에는 그 중의 한곳을 잠깐 소개해 보려고 한다...만, 뭔가 서론이 본론보다 더 길어졌다. -ㅛ-;;

은평구 이마트 후문에서 응암역 쪽으로 쭈욱 걸어가다 보면 있는 테데움이라는 가게.

내부는 이런 분위기. 그리 넓지는 않아서 많은 사람이 모일만한 장소는 아니다.

천정 조명. 꽤 밝은 편이라 책을 읽는데는 지장이 없다. 할리스 커피 자리가 꽉차면 이리로 오는 사람들도 간혹 있는 모양.

기 커피맛은 솔직히 뭐 잘 모르겠다.
물탄 에스프레소(아메리카노) 따위야 어딜가든 다 비슷한 맛이 나오고 특별히 못만들지 않는 이상에야 요즘은 다 고만고만한게 사실이니까.
딱히 맛나는 것도 아니고 딱히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
가격은 프렌차이즈 커피전문점 보다는 약간 싸지만 저렴하진 않다.
여기서 팔고 있는 것 중에 만원짜리 수제햄버거 세트가 있는데, 이건 나름 맛이 좋은 편이다.
가격을 생각하면 오질나게 비싼 편이라서 두번다시는 먹을 일이 없을 것 같지만, 가끔 돈이 튀어서 과소비를 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여기서 수제 햄버거를 먹어보자.

세트는 햄버거에 탄산음료 한 캔, 이런 구성. 감자튀김 따위 없ㅋ다ㅋ.

체리코크에는 체리가 안들어있다. 잘 읽어보면 알겠지만 합성체리향임. 그러나 난 콜라중독이므로 개의치 않는다. 벌컥 벌컥...

칠리소스에 야채, 두툼한 패티, 치즈를 바른 빵이 나온다. 가격은 패스트푸드 점과 비교하면 미칠듯 비싸지만...

맛은 상당한 편. 다만 햄버거의 진리인 들고 우적우적 씹어먹기는 불가능하다. 보시는대로임. 나이프와 포크로 먹어야 한다.

(돈이 튀고) 배가 고플 때 추천.

직히 얼마나 오래갈까 싶었는데(가격 경쟁력이...좀...), 엊그제 보니까 아직 잘되고 있는 듯.
다만 이 부근에서 커피를 마시고 싶을 경우는 '다른 가게'로 간다.
다른 가게 소개는 다음에 하겠지만, 그 가게에서는 에스프레소가 1,500원!!!
게다가 맛있어...
=ㅛ=;;
아무튼 이 동네에서 수제햄버거를 먹을 수 있는 곳은 사실 여기밖에 없기 때문에, 멀리나갈 생각이 없다면 나름 추천할만하다.

... 그리고 Te deum이라는 말은 라틴어로 신을 찬양한다는 뜻이란다.
어떤 의미인지는 여기에서 볼 수 있지만, 영어다.
천주교에서는 뭔가 성가 이름에 붙는 거 같다.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검색해보고 나서 알았다.
사실 기독교를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 만약 알았으면 가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ㅅ-;;

'Review >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라제버거 홍대점  (0) 2010.12.28
응암역 커피가게 Te deum (테데움)  (0) 2010.12.14
코스마미 프리미엄 가족 영양떡 愛  (0) 2010.12.10
태국의 명물, 싱하 맥주 Singha beer  (0) 2010.12.0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