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Review/Food

인천 부평 신토불이

FROSTEYe 2011.02.02 19:06
리는 옛부터 냄새가 심해서 요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먹기가 어려운 음식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언제부터였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최근 들어 오리를 파는 집이 하나둘 늘어나고 있다.
오리는 닭과는 사뭇 달라서 나름의 매력이 있는 음식이다보니 찾는 사람들이 좀 있는 모양이다.
아무튼 온 가족이 오리를 먹으러 인천 부평역 부근에 있는 신토불이를 찾았다.
위치는 이 링크를 클릭하면 찾을 수 있다.

건물 2층에 자리잡고 있어서 쉽게 발이 가는 곳은 아니다. 비슷한 이름을 가진 가게가 많은 걸 보니 프렌차이즈인 것 같다.

입구는 이런 모양. 버튼을 누르면 문이 열리는 자동...아니 수동문(?)

카운터에는 식사 끝나고 마시라고 커피 자판기가 마련되어 있다.

내부는 꽤 넓다. 서울에서 한발짝만 떨어져도 땅값이 천지차이니까. 방도 여러개가 있어서 모임에도 괜찮다.

메뉴는 대충 이렇다. 우리 가족은 네 명이 갔기 때문에 금상첨화정식이란 걸 먹었다.

오리 고기는 이런 솥뚜껑에 굽게 된다. 한쪽에 구멍이 나 있어서 기름이 빠져나오게 되어 있다.

감자가 잘 안 익기 때문에 오랫동안 익혀야 한다. 고기는 나름 괜찮은 편인것 같다.

지글 지글~

같이 나온 게장. 오리와 게장이라니 뭔가 좀 뜬금없기도. 나는 게장을 썩 좋아하는 편은 아니라서 맛만 봤는데 뭐 그럭저럭.

기본 찬들은 이런 느낌이다. 겨자소스를 채운 야채와 김치 마늘 등등등.

딱히 특별한 것은 찾을 수 없고 평범한 수준.

게장은 시뻘게서 매워 보이는데 짠맛이 더 강한 편이다.

오리고기를 구워먹고 게장이 나온 다음 훈제가 나온다. 네 명이 앉아 먹어도 양은 충분했다.

구우면 이런 모양이 된다.

훈제. 오리 요리 중에 가장 좋아한다. 담백하기도 하고 먹기도 좋고.

훈제는 이런 느낌이다.

양념 주물럭. 빨간 양념을 한 오리고기가 나온다. 맛은 그럭저럭? 양념은 안한 편이 더 나은것도 같고.

삼계탕이 아니고 삼백탕. 오리를 가지고 탕을 끓인 것인데, 국물맛이 나름 괜찮다.

죽도 나온다. 죽도 맛이 꽤 괜찮다. 간이 되어있지 않아서 소금을 쳐야 한다.

보글 보글 끓고 있다. 뼈다귀에서 고기를 발라먹는 재미가 있다. 국물을 퍼마시는 것도 좋고.

디저트로 나오는 막국수. 양은 디저트인지라 매우 적다. 맛은 솔직히 별로.

이렇게 찍어 놓으니 그럴듯 해보이지만 맛은 별로. 차라리 팥빙수가 낫다.

또 다른 디저트인 팥빙수. 입가심은 이쪽이 더 잘되는 것 같다.

막국수는 더 달라면 더 준다. 그러나 디저트의 한계로 인해 솔직히 썩 맛나진 않는다. 막국수를 제대로 먹으려면 역시 전문점에 가야.


식은 대부분 깔끔하고, 부족한 것은 더 달라면 더 준다.
오리고기도 꽤 맛난 편이고 반찬도 평균은 되기 때문에 배불리 먹을 수 있다.
엄청난 맛집은 아니지만 B+ 이상, 혹은 A-- 정도는 줄 수 있겠다.
같은 오리고기를 팔면서도 좀 비싸거나 맛이 덜하거나 한 곳을 종종 봐왔는데 이 곳은 적어도 평균 이상의 맛은 보장한다.
무난한 자리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고려해 볼 수 있겠다.

선랜 환경은 기대하지 않는 것이 좋겠고, 콘센트도 없으므로 IT와는 거리가 멀다.
이 가게에서 스마트폰 등을 사용할 경우 당신의 3G요금제를 확인하기 바란다.

'Review >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인리 발전소 옆 카페, "커피발전소"  (2) 2011.02.14
인천 부평 신토불이  (0) 2011.02.02
크라제버거 홍대점  (0) 2010.12.28
응암역 커피가게 Te deum (테데움)  (0) 2010.12.14
댓글
댓글쓰기 폼